본문 바로가기

재단소식



보도자료

PRESS RELEASE

‘종로 여관 방화’로 숨진 세 모녀 마지막 길…온정의 손길 잇따라
2018-01-26 | 324

서울 종로 여관 방화로 숨진 세 모녀 장례식을 챙겨주려는 사람들이 잇따르고 있다. 이들 모녀의 빈소는 고향인 전남 장흥에 있는 장례식장에 27일 차려진다.

전남 장흥군은 26일 장례 절차와 유족을 돕는 다양한 지원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. 이날 세 모녀의 마지막 길을 챙겨주려는 온정이 이어졌다.

장흥군은 문주현 엠디엠그룹 회장이 유족을 돕기 위해 후원금 1000만 원을 기탁했다고 밝혔다. 장흥 출신인 문 회장은 세 모녀가 고향사람이라는 소식에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한다. 문 회장은 2001년 문주장학재단을 설립해 그동안 학생 2300명에게 40억 원 넘는 장학금을 전달하는 등 사회공헌에 앞장서고 있다.
 

 

장흥군은 전국에서 약 20명이 보낸 기탁금을 전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유족에게 전달할 계획이다. 군 관계자는 “세 모녀의 장례식은 물론 유족을 계속 지원하겠다”고 말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