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
재단소식



보도자료

PRESS RELEASE

[이사람] 부동산 '디벨로퍼' MDM그룹 문주현 회장 성공 이유
2023-06-07 | 508

1998년 자본금 5000만원으로 회사 설립

경험, 이력 바탕으로 꾸준한 사회공헌활동 펼쳐

문주현 MDM그룹 회장./사진제공=MDM그룹
문주현 MDM그룹 회장./사진제공=MDM그룹

국내 손꼽히는 디벨로퍼인 문주현 MDM그룹 회장이 숱한 위기를 극복하고 성공한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.

문주현 회장은 가문의 성인 문인 'M'을 걸고 ㈜엠디엠(MDM)을 설립해 끝내 업계 1위 부동산개발회사로 성장시키는 데 성공했다. 

MDM은 디벨로퍼 원조를 시작으로 부동산개발, 신탁, 리츠, 캐피탈, 자산운용을 수직 계열화하여 연면적 130만평에 총 분양 매출액 20조원의 개발사업을 시행하고 있는 종합부동산 금융그룹으로 성장했다.

문 회장은 대학 졸업 후 다니던 회사가 부도나자, 1998년 자본금 5000만원으로 직접 회사를 설립했다. 초기 분양대행사 위주로 업태를 이어가다 10년 후인 2007년부터 부동산개발 영역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.

문 회장은 부산 해운대 대우월드마크센텀을 시작으로 ▲판교푸르지오월드마크 ▲광교월드마크푸르지오 ▲광교더샵레이크파크 ▲마곡나루역  보타닉푸르지오시티 ▲위례 중앙역주앙타워 ▲상암DMC푸르지오시티 ▲e편한세상삼송시티 ▲e편한세상광진그랜드파크 ▲힐스테이트 수지구청역 등 수많은 개발사업을 연이어 성공시키면서 회사를 키웠다.

그 결과 2021년에 국내디벨로퍼 최초로 공정거래위원회로 부터 대기업집단에 지정됐다. 그룹 총수격인 동일인에도 문 회장이 이름을 올렸다.

탄탄한 자금력을 바탕으로 인수·합병(M&A) 시장에서도 두각을 나타냈다.

이런 노력으로 문 회장은 용인시 기흥구 마북동 '이편한세상 용인역 플랫폼시티'는 전용 84㎡의 분양가가 12억3500만원으로 10억원을 넘었지만, 지난달 3일과 4일 1순위·2순위 청약 접수 결과 787가구 모집에 3454명이 지원, 4.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.

이런 가운데 문 회장은 기업경영인으로서의 공적 역할과 함께 오랜 경험과 이력을 바탕으로 꾸준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.

지난 3월 25일 장흥군에 따르면 문주현 MDM그룹 문주현 회장은 전날 군청을 방문해 장흥군인재육성장학회측에 장학금 3억2000만원을 기부했다.

문 회장을 잘아는 지인들은 평소 애향심이 깊어 군민 의료봉사, 장학금 지원 등 사회 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해왔다고 뀌띔한다.

이외에도 2016년에는 '장흥 국제통합의학박람회'위원으로 참여해 박람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이끌어 왔다.

문 회장은 MDM 창업 3년차가 된 2001년, 10억원의 수익 가운데 그 절반인 5억원을 출연하여 문주장학재단을 설립했다.

이후 2023년 5월 말 기준 장학재단 출연재산은 583억원에 달했다. 특히 수혜장학생 4534명에게 95억원의 장학금을 지급하는 등 현재까지 가정 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이 학업을 이어가도록 활력을 심어줬다.

이와 관련 문 회장은 여러 인터뷰에서 줄곧  '공익'과 '공동체'를 언급했다.

"성장 과정부터 사업을 일궈가기까지 사회로부터 많은 도움을 받았다"는  문 회장은 자신이 하고 있는 부동산 개발과 장학사업에서도 공익이 우선시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.